최근 포토로그


함박눈을 기다리며 아무튼 기록



싸락눈이 나리고 있다.
올 겨울엔 눈 내리는 풍경을 보기 어렵다.
눈 속에 포위당하고 싶다.
그게 겨울의 맛인데...
맵싸한 바람을 맞으며 눈 덮인 강둑길을 걷고 싶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메모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