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포토로그


6개월쨰 공사중 아무튼 기록

집을 새로 짓기 시작한지 6개월 째.
내부 석고보드 마감이 끝났다.
이제 미장과 바닥마감, 벽체 도장이 남았다.
조명 설치와 주방 싱크대를 비롯한 가구 제작도...
집짓는 과정을 오롯이 지켜보고 있다.
녹록지 않은 과정이었다.
바로 옆에서 일하고 있는데 안에 있는 나의 시간이 편할 수 없었다.
정목수와는 갈등의 연속이었고 아직도 진행중이다.
이웃 중에 남편이 목수인 언니가 있다.
언니도 집을 지을 예정인데 다른 목수를 섭외했다고 한다.
남편은 아예 집짓는 데서 제외시켰단다. 
현명한 판단이다.
수업이 모두 끝나서 집 일을 도울 수 있게 되었다.
일하는 정목수 옆에서 며칠간 데모도를 했다.
정목수, 깐깐하기 이를데 없다.
건축주 상담부터 설계와 시공, 하자 보수까지. 
누군가의 안락한 보금자지를 짓는 일은 수 많은 공정과 전문기술을 요한다.
곁에서 지켜보니 이해가 간다.
왜 그렇게 팍팍하게 굴었는지.
핸디코트와 석회 미장은 나도 해 봐야지.
내년 봄이면 옆집으로 이사한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메모장